日 ‘민간 달 착륙선’ 발사 성공…“내년 4월 착륙”

일본 우주기업 '아이스페이스' 관계자들이 11일 '하쿠토-R' 미션1 착륙선이 로켓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되자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우주기업 ‘아이스페이스’(ispace)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달 착륙선이 11일 오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아이스페이스 ‘하쿠토-R’ 미션1 착륙선이 탑재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은 이날 오후 4시 38분(미국 동부시간 오전 2시 38분)쯤 우주를 향해 날아올랐다.

달 착륙선은 발사 이후 47분쯤 지나 로켓에서 분리됐다. 달 표면 착륙 시점은 내년 4월 말로 예상된다.

교도통신은 “달 착륙선은 에너지를 절약하기 위해 일부러 멀리 돌아간다”며 “지구로부터 약 150만㎞ 떨어진 지점으로 간 뒤 달 상공의 궤도에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구와 달의 거리는 약 38만㎞다.

달 착륙선의 크기는 높이 2.3m, 폭 2.6m다. 내부에는 아랍에미리트(UAE)의 10㎏짜리 초소형 로버(탐사 로봇) ‘라시드’와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가 장난감 업체 ‘토미’ 등이 실렸다.

이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일본은 러시아, 미국, 중국에 이어 네 번째로 달 착륙에 성공한 나라가 되고, 민간 기업의 첫 달 착륙이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