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놀러 다녀도 안 죽는 나라, 자신 없으면 정권 내놔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공개면접의 면접관으로 참석한 진중권 교수의 모습. 뉴시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자식들이 놀러 다녀도 안 죽는 나라 만들 자신 없으면 당장 정권을 내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중권 광운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 교수는 12일 페이스북에 김성회 전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의 이태원 참사 유족 비판 발언 기사를 공유한 뒤 “사이코패스 정권”이라고 비판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김 전 비서관은 페이스북에 “다 큰 자식들이 놀러 가는 것을 부모도 못 말려놓고 왜 정부에 모든 책임을 떠넘기나”라고 써 논란이 일었다.

진 교수는 이에 대해 “다 큰 자식이 놀러 다니면 죽는 나라가 정상이냐”고 반문한 뒤 “다 큰 자식이든 덜 큰 자식이든 자식들이 놀러 다녀도 안 죽는 나라 만들 자신 없으면 당장 정권 내놔야지”라고 꼬집었다.

진 교수는 이어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과 홍준표 대구시장을 거론하며 “도대체 이 사람들, 제 정신인가? 대통령실과 국민의힘, 집단으로 실성한 듯. 세월호의 재판이 될 듯. 곧 대통령실과 집권 여당이 공동으로 유가족들 옆에서 폭식 투쟁이라도 할 태세”라고 우려했다.

그는 또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를 겨냥한 듯 “우째 책임지겠다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냐”며 한탄했다. 그러면서 “유가족들을 만날 시간조차 없어도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들은 부인까지 저녁밥 챙겨줄 정성은 있고, 그런데 그 밥이 목으로 넘어가나. 참 식욕들 대단하다”고 했다. 이는 지난달 윤 대통령이 국민의힘 권성동, 장제원, 윤한홍, 이철규 의원 부부와 서울 한남동 관저에서 만찬 회동을 한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