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슬프게도 나의 꿈은 끝났다”… 대표팀 은퇴하나?


“슬프게도 나의 꿈은 끝났다.”

포르투갈의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1일(현지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많은 국제대회에서 수상했지만 포르투갈의 이름을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올리는 것이 나의 가장 큰 꿈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16년 동안 월드컵에 5번 출전하면서 항상 훌륭한 선수들이 곁에 있었고, 수백만 명의 포르투갈인들의 응원을 받았다”며 “말도 온갖 추측도 많았지만, 포르투갈에 대한 나의 헌신은 단 한 순간도 변함 없었다”고 덧붙였다.

호날두가 2022 카타르월드컵 8강에서 탈락한 직후 심경을 적은 글인데, 사실상 국가대표 은퇴를 암시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 호날두는 은퇴설에 휘말려 있다. ‘인터뷰 논란’으로 인해 월드컵 기간 중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계약이 해지됐고, 카타르에선 대표팀 내 팀 동료뿐 아니라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과의 불화설까지 일었다.

16강과 8강 경기에선 선발로 나서지 못했는데, 그의 연인인 조지나 로드리게스는 SNS를 통해 감독의 결정에 대해 “90분 동안 세계 최고의 선수가 뛰는 모습을 즐기지 못하는 게 얼마나 안타까운 일이냐”라며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그의 나이도 은퇴설에 무게를 싣고 있다. 호날두는 이미 전성기가 훌쩍 지난 30대 중반의 나이가 됐다. 지난해와 달리 올 시즌 몸싸움 능력, 골 결정력 등은 기대에 못 미치는 모습을 보이며 최악의 부진을 겪고 있다. 프랑스 레퀴프 등 유럽 언론은 포르투갈이 모로코에 0대 1로 패배한 직후 “호날두가 대표팀 동료들에게 ‘이제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축구계에서 떠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다만 이날 글에서 은퇴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없었다. 호날두는 “나는 항상 모든 사람의 목표를 위해 함께 싸웠다”면서 “동료와 조국을 외면하지 않을 것이다. 지금은 더이상 할 말이 없다. 포르투갈에게, 그리고 카타르에게 고맙다. 내 꿈이 이어지는 동안 행복했다”고 썼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