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대표팀 1인당 포상금 증액… 정몽규 20억 기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20억원 기부
대표팀 선수 26명에 균등 분할 지급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앞줄 오른쪽)이 2022 카타르월드컵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정몽규(앞줄 왼쪽) 대한축구협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축구대표팀 선수 전원에게 균등 배분될 추가 포상금 20억원을 내놨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정 회장이 월드컵 대표팀을 위해 추가 포상금 20억원을 별도로 기부하기로 했다”며 “20억원을 선수 26명에게 균등 배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의 추가 포상금은 선수 1인당 7692만원씩 돌아가게 된다.

월드컵에 출전한 대표팀 선수들은 지난 5월 협회 이사회에 결정된 월드컵 성적별 포상금 제도에 따라 1인당 2억7000만원씩을 받을 예정이었다. 여기에 정 회장의 추가 포상금을 포함해 3억4700만원에 가까운 돈을 받게 됐다.

협회는 국제축구연맹(FIFA)의 월드컵 출전국 배당 기준에 따라 16강 진출로 1300만 달러(약 170억원)를 받을 예정이다. 그중 절반 이상을 선수단 포상금으로 사용할 계획이었지만 출전 과정에서 집행된 비용에 따라 차질이 예상됐다.

월드컵 출전 과정에서 대표팀 운영비는 아시아 예선에서 46억원, 본선에서 33억원으로 모두 79억원이 집행됐다. 또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원된 FIFA 차입금 상환에 16억원,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통과에 따른 선수단 포상금으로 33억원이 집행됐다.

이런 상황에서 정 회장의 기부로 월드컵 선수단 포상금은 총 115억원으로 늘었다고 협회는 밝혔다. 협회는 선수단 포상금이 16강 진출국 중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HDC그룹을 경영하는 기업인이기도 하다. 정 회장은 “대표팀이 카타르월드컵에서 좋은 경기 내용과 결과로 한국 축구의 발전상을 보여줬다. 축구팬과 국민에 큰 용기와 희망을 줬다”며 “협회장으로서 선수단의 노고에 특별한 감사를 표하고 싶어 기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