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 대통령이 키우던 풍산개 ‘곰이·송강’…“광주 왔어요”

12일 오전 광주 북구 우치동물원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던 풍산개 곰이와 송강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우치동물원은 최근 국가기록원으로부터 대여 형식으로 곰이와 송강을 넘겨받아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키우던 풍산개 ‘곰이(암컷)’와 ‘송강(수컷)’이 광주 우치동물원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문 전 대통령이 직접 기르다 반환한 풍산개 ‘곰이’와 ‘송강’이 12일 광주 북구 우치동물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시민들은 광주에 새 둥지를 틀게 된 풍산개들을 환영했다.

곰이와 송강은 사육사와 함께 잔디밭을 뛰놀며 건강한 모습이었다. 사육사의 지시에 따라 놀이터에서 활발히 놀던 곰이와 송강은 울타리 너머 구경 온 시민들에게 재롱을 떨기도 했다.

곰이와 송강은 1.5평의 사육장에서 생활을 시작한다. 오전, 오후 두 차례 각각 2시간씩 동물원에서 산책할 예정이다. 안전문제로 시민들에겐 이 시간에만 공개될 방침이다.

곰이와 송강은 2018년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선물한 것이다. 문 전 대통령은 최근 정부 시행령 개정이 늦어지자 대통령기록관에 반환했고, 이후 경북대 동물병원에서 지내왔다.

광주시와 대통령기록관은 협의를 거쳐 우치동물원으로 보금자리를 정했다. 광주시 산하 사업소인 우치공원 관리사무소는 지난 9일 경북대병원으로 차량과 사육사를 보내 곰이와 송강을 넘겨받아 광주로 이송했다.

곰이와 송강은 각각 2017년 3월과 11월 태어나 견령은 5~6년생이다. 사람 나이로는 대략 30대에 해당한다.

곰이는 신장결석이 있어 외과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은 상태다. 송강은 외이염 증상이 있었지만, 완치 단계다.

현재 동물원 내에서는 자식견인 ‘별이’도 지내고 있다. 3년 만에 부모견과 자견이 만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물원 측은 곰이와 송강이의 적응 기간을 고려해 곧바로 합사는 하지 않기로 했다.


우치동물원은 곰이와 송강을 위한 적절한 사육공간과 임시 야외 놀이터 등을 마련하고 전담 사육사 2명을 선정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