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비탈길 100m 구른 마을버스에 1명 사망

해운대경찰서 제공

기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에 마을버스가 비탈길을 굴러 내려가 행인을 덮쳐,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오전 9시29분쯤 부산 해운대구 청사포 방파제 인근 비탈길에 정차한 마을버스가 도로를 타고 아래로 굴러 내려갔다. 버스는 100여m를 굴러, 주차장에 있던 A씨(50대, 여)를 친 뒤 컨테이너와 충돌하고 멈췄다.

A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버스 운전사 B씨(30대)가 화장실을 가기 위해 잠시 버스를 정차해 놓고 내린 사이 사고가 났다. 버스 안에 타고 있던 승객은 없었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