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극장이 스타벅스로…스타벅스 ‘경동1960’점 오픈

스타벅스 경동1960점 내부 투시도.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의 스타벅스 경동1960점은 오는 16일 오픈한다. 스타벅스 코리아 제공

스타벅스 코리아가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에 경동극장을 리모델링한 매장 ‘스타벅스 경동1960’점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경동극장은 1960년대 지어진 뒤 최근까지 사용되지 않은 폐극장이었다. 스타벅스는 MZ세대를 위한 공간을 만들어 전통시장 활성화를 지원하기로 했다. 경동 1960점은 오는 16일 오픈한다.

매장은 1200㎡(약 363.5평) 규모로 경동시장 본관 3~4층에 200여석으로 꾸려졌다. 기존 극장 공간의 형태를 최대한 유지해 옛 극장의 멋을 살리면서 현대적 감각으로 재구성했다. 극장이 연상되도록 기존 무대 공간의 상단에는 대형 미술작품이 설치된다.

스타벅스 경동1960점 내부 공간 모습. 스타벅스 코리아 제공

LG전자와 협력해 스타벅스 매장 내에 레트로 콘셉트의 이색경험공간 ‘금성전파사 새로고침센터’도 선보인다. 대형 LED 화면 등을 통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매장의 공연 공간에서는 지역 아티스트의 문화예술 공연도 정기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경동1960점을 지역사회 이익공유형 매장인 ‘스타벅스 커뮤니티 스토어 5호점’으로 운영된다. 매장에서 판매하는 모든 품목당 300원씩 적립해 경동시장 지역 상생 기금으로 조성한다.

손정현 스타벅스 대표이사는 “경동 1960점에서 지역사회와의 상생은 물론이고 모든 세대가 가치 있게 즐길 수 있는 스타벅스의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