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사저 평산마을 경호구역 확대로 조용한 마을 됐다

예전 집회·시위 10여개에서 2개까지 줄어 인원도 평일 10여명 안팎
지난 8월 경호구역 기존 사저 울타리에서 최장 300m까지 넓힌 효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국민DB

문재인 전 대통령 귀향 후 매일 계속되던 집회가 사저 주변에 대한 경호구역 확대 효과로 줄어들면서 조용한 옛 마을의 분위기를 찾아가고 있다.

12일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번 달 들어 평산마을에 집회를 신고한 단체가 예전 10여개에서 2개까지 줄어 든 것으로 파악됐다. 인원도 평일 10명, 주말 20명 안팎이다.

문 전 대통령 귀향 초기에는 평일에도 문 전 대통령에 반대하는 단체나 개인 수십여 명이 확성기 등을 사용한 집회와 1인 시위·유튜브 방송을 해 온 것과 비교하면 단체 수, 인원이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경찰은 집회·시위가 없어도 돌발상황에 대비해 평산마을에 주말 1∼2개 제대(1개 제대 30명), 평일 1개 팀(8∼9명) 정도를 고정 배치했으나 지난달 24일 화물연대 파업 대응을 위해 기동대를 철수시킨 후 다시 배치하지 않고 있다.

대통령 경호처도 평산마을 경호구역 입구 검문소를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면서 경호구역 입구임을 알리는 표지판 외 검문 인력이 없을 때가 많아 자유롭게 평산마을 출입이 가능해진 상태다.

이는 문 전 대통령 퇴임 6개월을 넘기면서 세간의 관심에서 멀어졌고, 대통령 경호처가 지난 8월 문 전 대통령 사저 경호구역을 기존 사저 울타리에서 최장 300m까지 넓힌 것이 효과를 본 것으로 보인다.

경호구역 확대 후 집회·시위가 가능한 평산마을 입구 쪽에선 문 전 대통령 사저가 보이지 않아 문 전 대통령 반대 단체나 개인들이 집회·시위 효과가 떨어졌다고 판단한 것도 집회나 시위가 줄어든 영향으로 보인다는 해석이다.

앞서 그동안 시위를 벌여온 1인 시위자와 단체, 유튜버들이 경호구역을 넓힌 경호처 처분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했다며 서울행정법원에 경호구역 확대 집행정치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지난 9월 말 기각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