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 대구에 3조 규모 태양광발전시설 조성

12일 대구시 산격청사에서 열린 ‘대구 스마트 산단 지붕형 태양광 프로젝트’ 업무협약식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에 최대 3조원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인프라가 구축된다. 국내 최대 태양광 발전시설이 설치되면 전국 태양광 보급률 1위 도시로 도약할 수 있게 된다.

대구시는 12일 한화자산운용과 협력사(5곳), 산업단지관리기관(7곳) 등과 ‘대구 스마트 산단 지붕형 태양광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한화자산운용이 대구 내 산업단지 지붕과 유휴부지에 최대 3조원 규모의 민간자본을 투자해 태양광 1.5GW(신고리 원전 1.5기 용량 수준) 규모 발전시설을 설치하는 것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광 민간투자 사업이다.

대구 도심 면적의 15%에 달하는 산업단지 지붕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면 신재생에너지 시설 보급뿐만 아니라 1급 발암물질인 노후 석면 슬레이트 공장지붕 116만㎡ 전체를 철거하는 효과도 누릴 수 있어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도시로 거듭날 수 있다. 또 친환경 산단 조성을 통해 근로여건 개선, 시민 건강 증진 등의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지난달 초 한화자산운용이 친환경 탄소중립 도시 구현 방안을 구상 중이던 대구에 이 프로젝트를 제안해 실무 협의가 이뤄졌고 한화·LS·LG·현대그룹 관련 기업들과 대구 성서산단 등 7개 산단이 사업에 참여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화자산운용은 대구 태양광사업을 위해 3조원 규모의 전용펀드를 조성해 투자하고 LS일렉트릭, 한화시스템,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은 시공을 맡는다. LG에너지솔루션 에이블(AVEL)은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을 담당한다. 현장 시공을 담당하는 협력사는 모두 대구지역업체로 구성된다.

특히 참여기업에 대해 기존보다 높은 임대료 지급보장, 산단의 친환경 스마트 전환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행정적 지원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 95만t 감축, 전력자립률 17.1%에서 30%로 증가, 태양광 보급률 전국 1위 달성, 고용유발효과 2만8000명(민간 3조원 투자기준), 지역 시공 참여업체 매출액 약 1조원 증대(태양광 구조물 설치 등), 참여업체 7500억~8500억원 수익(임대료 수익 및 전기료 절감) 등의 직접적인 경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화자산운용 한두희 대표는 “이 사업 모델이 전국의 산업단지로 확산되는 국가적인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사상 최대의 민자유치를 통해 탄소중립과 스마트 산단 전환을 시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