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 오후부터 눈·비 “13일 5㎝ 이상 쌓일수도”

경기도 수원 팔달구 인계동에서 지난 6일 시민들이 도로의 눈을 치우고 있다. 뉴시스

중부지방에서 12일 오후와 밤사이 비나 눈이 내리겠다. 13~15일 사이 다시 눈이 내려 쌓이면 대설주의보가 내려질 수 있다. 5㎝ 이상의 눈이 쌓이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2일 오전 11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단기 예보에서 “전국이 대치로 흐리겠다”며 “낮 12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제주도에서 가끔 비가 내리고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 전북, 경상도에서 비나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다만 구름대가 빠르게 이동하면서 따라 강수 지속시간은 대체로 짧고 양도 적을 것으로 보인다. 서해상 구름대는 시속 45㎞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이 구름대는 오후부터 밤까지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 북부 내륙에 비나 눈을 뿌릴 수 있다.

이날 예상 적설량은 경기 북부·동부, 강원 영서에서 1~5㎝다. 충북, 전북 북동부, 경북 북서내륙에서 1㎝ 안팎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북, 경상도,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에 5㎜ 미만이다.

하지만 13~14일에는 적설량이 늘어날 수 있다. 기상청은 “이날과 13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며 “15일 충청·전라도를 중심으로 눈과 강추위가 찾아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기상청은 13~14일 예상 적설량을 경기 남부와 충청도에 3~8㎝, 전북과 강원 남부 내륙·산지, 제주도 산지에 2~7㎝, 서해5도에 1~3㎝, 경남 서부 내륙에 1㎝ 안팎으로 예상했다.

날짜별로 다른 적설량이 측정될 수 있다. 13일 서울, 인천, 경기 북부, 강원 중·북부 내륙·산지, 경북 북부 내륙, 경북 남서 내력에서 1~3㎝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14일 남해안을 제외한 전남과 울릉도·독도에 1~5㎝, 제주도에서 1~3㎝의 적설량이 예고됐다.

눈이 가장 많이 쏟아질 수 있는 시점은 중부지방에서 13일 오후, 서해안에서 14일 새벽이다. 영하의 기온에서 눈이 잘 쌓여 출퇴근길을 혼잡하게 만들 수 있다. 경기 남부나 제주도 산지에선 대설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