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상민 해임안, 진상규명 후 판단할 문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국회 해임건의에 대해 “진상이 명확히 가려진 뒤 판단할 문제라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12일 오후 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부로 해임건의문이 통지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유족들을 위해서는 진상 확인과 법적 책임 소재 규명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통해 국가의 법적 책임 범위가 정해지고 명확해져야 유족에 대한 국가 배상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철저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가려내는 것이 유족에 대한 최대의 배려이자 보호다. 그 어떤 것도 이를 앞설 수 없다”며 “수사와 국정조사 이후 확인된 진상을 토대로 종합적인 판단을 하겠다고 이미 말씀드렸고 지금도 그 입장은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