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남도당 “김경수, 복권 없는 사면 반대”

김 전 지사 사면 복권 없는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반대
복권도 함께 이뤄져야…대통령의 결단과 통 큰 리더십 기대

12일 오전 경남도청 앞에서 (왼쪽부터) 이재영 양산시 갑 지역위원장과 김지수 창원시 의창구 지역위원장, 한경호 진주을 지역위원장, 송순호 창원시 회원구 지역위원장이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복권 없는 사면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제공.

더불어 민주당 경남도당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 특사 보도와 관련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복권 없는 사면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12일 오전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전 경남지사의 사면 복권 없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는 것에 반대 한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김 전 지사의 특사 소식은 환영 하지만 잔여 형기가 15년이나 남은 이 전 대통령과 친여 정치인들의 사면을 위해 만기 출소가 4개월 남은 김 전 지사를 사면의 들러리로 세우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김 전 지사에 대한 ‘복권 없는 사면’ 결정은 국민 대통합을 위한 대통령 특사가 아니라 국민 기만 행위이자 김 전 지사에 대한 조롱이다”고 지적하고, “대통령의 사면권이 한쪽만 만족시키는 비겁한 정치 술수가 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도당은 또 “진영 간 혐오와 대결이 극한 상황에 양쪽 지지층끼리 화해와 용서가 필요하다는 견해에 공감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사면한다면 김 전 지사의 복권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며 “대통령의 역사적 결단과 통 큰 리더십을 기대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전 지사는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드루킹 댓글 순위 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징역 2년을 확정받아 내년 5월 만기 출소한다. 김 전 지사가 복권 없이 사면된다면 2028년 5월까지 피선거권이 제한된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