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엔 인니·나이지리아가 한국 추월”…골드만삭스 보고서


2050년에는 많은 인구를 가진 인도네시아와 나이지리아의 경제 규모가 한국을 추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초고령사회가 된 한국의 경제 규모는 세계 15위권 밖으로 밀려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2075년 글로벌 경제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외신들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고서는 지난 50년 동안 연 2%에서 1%대로 줄어든 세계 인구 증가율이 2075년에는 0%에 가깝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 성장 또한 앞으로 10년간 연평균 3% 미만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골드만삭스는 선진국이 저출산·고령화를 겪을 동안 인도네시아 이집트 파키스탄 등 개발도상국은 인구가 꾸준히 증가해 경제 규모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인도네시아는 2050년 세계 4위 경제 대국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경제 규모 12위인 한국은 2050년부터 15위권 밖으로 밀려나는 반면 이집트(12위)와 나이지리아(15위)가 부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020년대 평균 2%에서 꾸준히 하락해 2060년대(-0.1%)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2070년대에는 -0.2%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골드만삭스가 향후 경제성장률을 예측한 34개 나라 중 2070년대에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 곳은 한국이 유일하다.

한편 보고서는 한국의 1인당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2075년 10만1800달러를 기록해 미국(13만2200달러)과 유럽(10만4300달러)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까지 따라잡을 것으로 내다봤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