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장연 시위, 열차 지연 심각하면 무정차 통과키로”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대표가 지난 9월 13일 오전 서울 5호선 광화문역에서 장애인권리예산 삭감을 규탄하며 지하철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시위가 12일부터 나흘 간 예고돼 있는 가운데 서울시는 열차 지연이 심각할 경우 무정차 통과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12일 서울교통공사, 경찰 등과 회의를 열고 전장연 시위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이처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장연은 12~15일 지하철 4·6호선 삼각지역에서 오전 8시와 오후 2시 하루 두 차례 선전전을 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13일 아침 삼각지역 시위부터 무정차 통과 방침을 적용하기로 했다”며 “무조건 정차하지 않는 것은 아니고, 심각한 열차 지연이 발생한다고 판단될 경우 역장이 관제와 상의해 무정차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위 규모가 커지거나 강도가 높아 열차가 장시간 정상 운행하지 못하게 될 때만 해당 역을 무정차 통과한다는 설명이다. 다만 구체적인 지연 기준을 특정하진 않고, 현장 판단에 맡긴다는 게 서울시의 입장이다.

이같은 무정차 통과는 교통공사 내규에 근거한 것으로 보인다.

교통공사 관제업무내규 제62조와 영업사업소 및 역업무 운영예규 제37조엔 ‘운전관제·역장은 승객폭주, 소요사태, 이례 상황 발생 등으로 승객 안전이 우려될 경우 역장과 협의하거나 종합관제센터에 보고해 해당 역을 무정차 통과시킬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시는 전장연의 시위도 내규에서 언급하고 있는 ‘소요 사태 또는 이례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

오히려 무정차 통과로 시민들의 출근길이 불편해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시위에 따른 열차 지연과 혼란에 따른 피해가 더 크다고 보고 무정차를 검토하게 된 것”이라며 “시민 불편을 줄일 수 있는 조치를 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