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과 악몽, 현실로… “전공의 1명, 입원 불가” 공지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입원 환자 진료 불가능” 편지
소아청소년과 지원율 16%로 급감

길병원 홈페이지에 공지된 소아청소년과 입원 중단 안내. 연합뉴스

저출생 여파와 높은 업무강도 등이 초래한 소아청소년과 기피 현상이 실제 의료 현장 공백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한 대학병원은 의료 인력이 모자라 소아청소년과 입원 진료를 중단한다는 내용의 서신을 주변 병원들에 보내는 등 한계에 내몰리는 상황이다.

12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는 지난달 28일 과장 명의로 인근 소아청소년과 원장들에게 편지를 보냈다. 편지에는 “올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진료를 볼 인력이 부족해 소아청소년과 병실 입원 환자 진료가 불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전공의 수급이 되지 않은 지 이미 수년이 흘러 4년 차 전공의들이 전문의 시험 준비에 들어가고 나면 2년 차 전공의 한 명만이 남는다”며 “전문의 충원이 이뤄지거나 입원 전담전문의 모집이 이뤄진다면 그때 입원 진료를 재개하겠다”고 했다.

현재 길병원에서 입원 진료를 담당할 수 있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는 모두 3명이다. 여기에 지난 4년 사이 모집한 전공의 5명이 보조를 맡고 있는데, 이 중 4년 차인 4명은 연말부터 전문의 시험 준비를 위해 자리를 비운다. 야간까지 근무가 필요한 입원 진료를 소화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인력이다.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들은 본격적인 ‘도미노 붕괴’의 신호탄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은 “개원의가 줄줄이 폐업하고, 전공의는 전공을 살려 일할 자리를 잃고, 지원하는 레지던트의 발길이 끊어지면서 이제는 대형 병원 소아청소년과도 흔들리기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아과는 생명이 위급할 수 있는 환자를 다루는 ‘메이저 과목’”이라며 “소아과에서 입원이 안 된다면 ‘이런 병으로도 아이들이 죽는구나’하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상황이 악화되면 소아과 병동 운영을 축소하는 병원들이 계속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지홍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회장은 “전국의 소아청소년과 수련병원 가운데 진료를 줄이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이미 65%에 이른다”고 말했다.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과 저출생 등 수요 감소로 전공의들의 소아청소년과 기피 추세는 갈수록 가팔라지고 있다.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가 집계한 2023년 레지던트 지원 현황에 따르면 소아청소년과 지원율은 정원 207명에 지원자 33명으로 15.9% 수준에 그쳤다. 2020년 74%과 지난해 38%와 비교해도 급격히 떨어졌다.

보건복지부는 소아과 같은 필수의료 분야의 진료 인프라 붕괴를 막기 위해 공공정책수가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참여 기관의 인력 수준과 진료 성과 등을 평가해 진료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한 손실을 최대한 보상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의료 현장에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임 회장은 “수가가 적은 수준이 아니라 살아남지 못할 정도로 낮다”며 “진료에 대한 부담은 높고 환자는 줄고 있는 상황인데, 국가에서 서둘러 답을 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의재 양한주 성윤수 기자 sentin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