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게임즈, 문화재청에 8억 쾌척

‘게임도 놀이문화’...외국게임사의 뜻 있는 문화재 환수 작업

12일 서울 강남구 라이엇게임즈 사옥에서 열린 ‘2022 문화재지킴이 후원약정’에 최응천 문화재청장(오른쪽)과 조혁진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왼쪽)가 약정서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라이엇게임즈가 문화재 지킴이로서 활동을 꾸준히 이어간다. 지난 10년간 이어온 문화재 환수, 복원 작업에 이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캠페인 활동도 진행한다.

라이엇게임즈 코리아는 12일 서울 강남구 사옥에서 문화재청과 ‘2022 문화재지킴이 후원약정’을 체결하고 8억 원을 후원했다. 이로써 라이엇게임즈가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을 위해 문화재청 등에 전한 누적 기부금은 총 76억 7000만원에 도달했다.

라이엇게임즈는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 ‘발로란트’를 운영하는 게임사다. 국내 지사를 비롯해 세계 각국에 20여 개 지사를 두고 있다.

조혁진 라이엇게임즈코리아 대표는 “게임은 훌륭한 놀이문화다. 이 뿌리인 한국 문화재 환수와 복원에 도움을 주고자 노력했다”며 후원 이유를 밝혔다. 이어 “앞으로 10년이 더욱 기대된다”고 후원 지속 의지를 보였다.

최응천 문화재청장은 “명실공히 라이엇게임즈는 사회 공헌 분야의 대표 기업이다. 라이엇게임즈 연관 검색어로 문화재가 뜰 정도”라며 “문화재청은 이 소중한 인연을 감사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라이엇게임즈는 2012년 문화재청과 처음으로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맺은 이후 10년간 총 11차례에 걸쳐 76억 7000만원을 후원했다. 문화재청이 협약을 맺은 61개 기관 중 가장 높은 금액의 기부금이다.

라이엇게임즈는 올해 대표 성과로 지난 7월에 공개한 조선왕실 유물 ‘보록’ 환수를 꼽았다. 보록은 라이엇게임즈의 후원을 통해 성공한 6번째 국외 소재 문화재 환수 사례로, 조선 왕실의 인장 ‘어보’를 보관하는 외함(外函)이다. 그간 라이엇게임즈는 석가삼존도(2014)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2018) 척암선생문집 책판, 백자이동궁명사각호, 중화궁인(이상 2019) 등 다섯 개의 국외문화재 환수를 지원한 바 있다.

문화재청은 라이엇게임즈의 지원으로 올 한해 총 36회의 청소년 역사교육이 이뤄졌다는 점과 2년여에 거쳐 진행 중인 ‘조선왕실 유물, 노부’ 15점의 보존 처리 또한 마무리 단계라고 전했다.

라이엇게임즈가 이번에 새로 기부한 8억원은 ▲국외 문화재 환수 지원 ▲게임 플레이어 대상의 역사 교실 확대 재개 ▲조선왕실 유물 복제 전시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특히 라이엇게임즈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중단했던 문화유적지 체험형 역사교육을 확대 재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국외 문화재 환수 지원 7번째 인연 찾기도 시작됐다고 예고했다.

12일 서울 강남구 라이엇게임즈 사옥에서 열린 ‘2022 문화재지킴이 후원약정’에 라이엇게임즈 구기향 사회환원사업 총괄이 올해 성과와 향후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라이엇 게임즈 구기향 사회환원사업 총괄은 “지정 기탁으로 아예 문화재지킴이 사업을 위한 금액을 할당해뒀다”며 “구조적으로 미리 기금을 빼놓고 빠른 의사소통으로 국외 문화재 환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한 번의 후원 약정을 통해 2023년에도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를 찾고, 의미를 더하기 위한 행보를 촘촘히 이어가겠다”고 언급했다.

정진솔 인턴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