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건설현장 산재사고 분석…깔림·떨어짐 사망률 높아

13일 경기도 ‘수시 데이터 분석 사업’ 완료보고회 개최
건설, 농업, 화재, 관광, 환경, 소방, 민원 분야 결과 보고


경기도가 건설현장 산재 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건설공사 현장에서 사망률이 높게 나타난 사고는 ‘깔림’과 ‘떨어짐’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13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수시 데이터 분석 사업’ 완료보고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과제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수시 데이터 분석 사업’은 사회이슈와 도정현안에 관한 7가지 주제를 선정해 데이터 융복합 분석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날 공개된 과제는 ‘경기도 소재 건설현장 산재 사고 현황 분석(건설)’ ‘효율적 소방력 운용을 위한 재난 유형별 현황 분석(소방)’ ‘불법 주정차 민원·단속 현황(민원)’ ‘천식·아토피·비염에 관한 환경성 질환의 현황 분석(환경)’ ‘기후변화 작물 재배치를 위한 농업기상 분석(농업)’ ‘산림인접마을 비상소화장치 등 소방장비 운영 분석(화재)’ ‘관광테마골목 등 주요 관광지 선정 전후 효과분석(관광)’ 등 7건이다.

‘경기도 소재 건설현장 산재 사고 현황 분석’을 주제로 진행된 건설안전 분야 데이터 분석사업은 2020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건설공사 안전관리 종합정보망에 신고된 건설사고 2420건을 대상으로 사고종류(추락·전도·끼임·물체낙하 등), 사고객체(가시설·자재·공구·기계 등 사고를 일으킨 물건), 시설유형, 공사비 구간, 사고 발생 시간, 연령별 특성을 항목별로 분류해 사고의 주된 원인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끼임 사고는 2020년도 60건에서 올해 95건으로 58.3% 늘었고, 사고 객체별로는 건설자재가 같은 기간 88건에서 158건으로 79.5% 증가해 이 부분에 대한 공사장 안전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사고재해자 중 사망자 비율인 사망률은 깔림 사고(28.6%)와 떨어짐 사고(16.9%)에서 높았다.

도는 이번 분석 결과를 ‘2023 경기도 건설안전 가이드라인’에 담아 건설 현장에 안내하는 동시에 시기별·공정별 등 현장 맞춤형 안전관리가 강화되도록 도 현장점검 계획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효율적 소방력 운용을 위한 재난 유형별 현황 데이터 분석’에서는 경기도의 35개 소방서 및 192개 안전센터의 화재·구조·구급 출동 현황을 분석했으며, 분석 결과를 토대로 소방력 재배치와 향후 ‘경기도 중장기 소방력 보강계획’ 수립 시 활용할 예정이다.

김현대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데이터 분석이 합리적인 정책을 수립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며 “내년에도 경기도는 데이터 활용에 대한 저변을 확대해 과학 행정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수원=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