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소방안전본부, 제지 공장 특별 안전점검 나서

지난 7일 새벽 발생한 성서공단 종이 가공 공장 화재 현장.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대구소방안전본부는 13일부터 2주 동안 관내 제지 관련 공장 70곳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지난 7일 새벽 발생한 성서공단 종이 가공 공장 화재를 계기로 진행되는 것이다. 당시 큰 피해는 물론 재(분진) 확산으로 인한 2차 피해도 발생했다. 유사 공장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관계인의 안전 경각심을 높여 대형화재를 예방할 방침이다.

대구소방안전본부 특별조사팀을 중심으로 24개 반 48명으로 점검반을 구성해 점검의 정밀도를 높였다. 제지 업종 특성상 화재가 발생하면 대형화재로 이어질 우려가 높기 때문에 예방활동과 초기대응 역량 강화에 중점을 두고 소방시설 정상작동 여부, 기본 안전수칙 준수 여부, 자위소방대 구성과 자체 훈련 여부 등을 두루 살펴볼 방침이다.

김송호 대구소방안전본부 예방안전과장은 “제지 관련 공장은 작은 불씨, 사소한 부주의가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