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울 밑에선 봉선화야”…26~27일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서 홍난파가곡제

국내외 성악가 임청화, 누르카낫 등 출연
‘고향의 봄 꽃동산 사업’ 조속히 이뤄지길 기대


서울 종로구 홍파동 등록문화재 제90호 ‘홍난파가옥’은 26~27일 오후 7~9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우리 가곡의 세계화를 위한 송년기획 ‘홍난파가곡제’(포스터)를 개최한다.

서울시 후원으로 열리는 이 행사의 부제는 ‘울밑에 선 봉선화’이다.

식전행사로 가곡제 당일 ㈜봉선화식품이 준비하는 추억의 ‘봉숭아 물 들이기’ 체험행사도 열린다.

여성지휘자 김봉미가 이끄는 소리얼 오케스트라의 반주로 바이올리니스트 서울대 이경선 교수가 홍난파의 바이올린 곡 ‘애수의 조선’을 연주한다.

바수니스트 미국 센트럴 플로리다대 황윤주 교수가 홍난파 가곡 ‘사랑’을 협연한다.

래퍼 정상수와 블리스가 바리톤 김민성과 함께 장동인 편곡의 동요 ‘고향의 봄’을 선보이는 특별한 무대도 마련한다.

소프라노 임청화를 비롯 유소영 박소은 김민희 강혜명 김민지, 메조소프라노 신현선과 양송미, 테너 하만택 이재욱 김기선 이정원 이현, 바리톤 송기창 박경준 양진원 김형삼 등이 출연한다.

카자흐스탄에서 대통령 장학생으로 각종 대회에서 우승한 테너 누르카낫 이 유창한 한국어 발음으로 무대에 선다.

2018년 평창 동계페럴림픽에서 개폐회식 총감독을 맡아 활약했던 이문태 (사)홍난파의집 대표가 음악회 전반을 기획했다.

한국가곡와 세계화에 힘을 쏟고 있는 백석대 임청화 교수가 예술총감독을 맡고 있다.

정희준 준비위원장은 “홍난파 가곡과 우리가곡 사랑의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음악회를 준비했다”며 “우리나라 근대음악사의 기념비적 사업인 ‘고향의 봄 꽃동산 사업’이 조속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