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청정 암모니아·수소에너지 선도도시


울산이 세계 최초 청정 암모니아·수소에너지 선도도시로 도약한다.

울산시는 롯데정밀화학이 수입한 세계 최초 상업 생산 청정(블루) 암모니아가 울산항에 입항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두겸 울산시장을 비롯해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 울산항만공사사장, 롯데케미칼 부회장, 롯데정밀화학(주) 대표, 사빅 애그리 뉴트리언트(Sabic Agri-Nutrients) 회사 임원 등이 참석했다.

롯데정밀화학이 도입하는 청정(블루) 암모니아는 지난 10월 사우디 리야드에서 계약한 5t 으로 세계 최초로 국제(글로벌) 인증(독일 TÜV)을 받았다. 블루암모니아는 암모니아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탄소 배출이 없는 친환경 에너지원이다.

울산항에 들어온 물량은 사우디아라비아 화학회사 사빅AN과 아람코가 생산한 2만5000t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비료 분야 국영기업인 마덴이 생산한 나머지 2만5000t 물량도 연내 들어온다.

그동안 세계 각국에서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 관련 업무협약을 맺은 사례는 많지만, 실제 상업 생산된 청정 암모니아가 공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암모니아(NH3)는 질소(N)과 수소(H)의 화합물이며 연소과정에서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지 않기 때문에 수소와 함께 탈탄소 에너지 전환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사용처가 늘며 글로벌 암모니아 시장은 2030년 8억5200만 달러(약 1조121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울산에서는 암모니아를 분해해 청정 수소를 생산하는 국책사업의 파일럿 실증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롯데케미칼과 롯데정밀화학 한국화학연구원 등 9개 기업과 기관은 앞으로 4년동안 262억원을 들여 롯데정밀화학 울산공장에서 암모니아를 기반으로 연간 800톤의 수소를 생산한다. 롯데정밀화학은 국내 소비 암모니아의 90% 수준을 공급하고 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울산은 국내 최대의 수소 생산지이자 운송과 저장, 활용 등 수소산업의 기반을 갖춘 수소에너지 선도도시로서 이번 블루 암모니아 입항은 울산 수소 산업의 새 장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