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화천대유 김만배 ‘재산 은닉’ 조력자들 체포

주거지·사무실 압수수색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된 김만배씨가 지난 6일 경기도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의 재산 은닉에 관여한 조력자들을 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13일 김씨의 범죄수익 은닉 혐의 등과 관련해 화천대유 공동대표 이한성씨, 이사 최우향씨 등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또 김씨, 최씨, 이씨의 주거지·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김씨가 실명·차명으로 소유한 토지·건물을 포함한 부동산, 예금반환채권 등의 자산을 일부 동결하고 은닉 재산을 추적해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