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세기 창제 ‘키릴문자’, 세종 도심에서 만나다

키릴문자를 본따 만든 벤치. 세종시 제공

라틴문자·그리스문자와 함께 유럽 3대 문자로 꼽히는 ‘키릴문자’를 활용한 전시회가 세종에서 개최된다.

세종시와 주한불가리아대사관·한국국제교류재단은 내년 2월 5일까지 세종시립도서관에서 ‘숨겨진 글자 전시회’를 공동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전시회는 리딩 소피아 파운데이션이 2018년 처음으로 시작한 야외 공공 프로젝트다. 키릴문자 형태로 제작된 벤치를 도심 곳곳에 설치해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접하도록 만들며 불가리아 문자·문학을 세계에 알리는 문화대사 역할을 해 왔다.

지난 2018년 불가리아 소피아를 시작으로 2019년 프랑스 파리, 2020년에는 독일 베를린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등 총 8개국 도시를 순회했다. 아시아에서는 서울에 이어 세종에서 두 번째로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일 키릴문자 벤치는 7개의 알파벳(Д, Ж, Ю, Й, Б, Ц Ш)을 본따 만들었다.

전시장에서는 키릴문자와 한글 관련 체험·실감형 미디어아트와 함께 불가리아의 문화와 역사를 확인할 수 있는 교류의 장도 마련됐다. 불가리아 도서관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사진도 전시된다.

전시회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화~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고 월요일은 정기 휴관한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이번 전시는 지난달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시와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체결한 이후 마련된 본격적인 교류 활동의 일환”이라며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처럼 불가리아는 키릴문자를 창제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불가리아와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한글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페드코 드라가노프 주한 불가리아 대사는 “전시회가 양국의 교류 협력을 강화하고 확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전시를 기획한 세종시와 한국국제교류재단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다음달 세종시를 방문해 앞으로의 교류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세종=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