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변은 없다?…한국 16강 맞춘 ‘인간 문어’의 전망

BBC 서튼 해설위원 “프랑스와 아르헨티나 결승전서 만날 것”

프랑스 음바페와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족집게 전망을 선보여 ‘인간 문어’로 불리는 영국 공영방송 BBC의 크리스 서튼 해설위원이 아르헨티나와 프랑스의 결승전 격돌을 전망했다.

서튼은 13일 카타르월드컵 준결승에서 아르헨티나와 프랑스가 각각 크로아티아, 모로코를 1-0, 2-1로 꺾고 결승에 진출할 것으로 내다봤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위를 차지한 팀들이 승리해 이변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서튼은 “아르헨티나와 크로아티아의 대결은 매우 치열한 경기가 될 것”이라며 “50 대 50이라고 이야기 하고 싶다. 그래도 승리 팀을 예상한다면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결승에 올라갈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아르헨티나와 모로코가 준결승을 통과하는 걸 보고 싶다. 두 팀 모두 환상적인 응원을 받기 때문”이라며 “아르헨티나는 팬들을 끌고 다닌다. 홈경기처럼 만들었다. 모로코는 아프리카 국가로서 결승에 진출한다면 멋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내가 전망하는 데 있어서 낭만적으로 생각하게 하지만 (모로코가) 프랑스를 상대로 이긴다고 확신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계속된 경기를 거친 모로코가 체력적으로 어려움을 겪어 킬리언 음바페, 올리비에 지루 등이 버티고 있는 프랑스의 날카로운 창을 막아내기 쉽지 않으리라고 내다봤다.

서튼은 이번 대회 16강 진출국 중 12개를 전망하는 등 주요 경기의 결과를 비교적 정확히 예측해 화제를 모았다. 일본과 독일의 경기 결과는 스코어까지 정확하게 맞췄다.

특히 객관적인 전력 열세에 놓여있었던 우리 축구 대표팀과 포르투갈 경기에서도 한국 승리를 전망하며 한국의 16강 진출을 예측한 바 있다.

이 밖에도 서튼은 8강에서 포르투갈과 모로코 경기 승자를 정확하게 맞췄다. 그는 “많은 사람이 모로코 승리를 생각하지 않겠지만 그렇게 될 것”이라며 모로코 1-0 승리를 전망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