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의 모든 것을 한 곳에’…부산수학문화관 개관

세계 최대 규모 수학문화관
내년 기네스 인증 도전

부산수학문화관 전경. 부산수학문화관 제공

초·중등 수학 교육을 활성화와 수학 문화 대중화를 선도할 세계 최대 규모의 수학문화관이 부산서 개관한다.

부산수학문화관은 14일 오후 2시 부산진구 부전동에서 개관식을 하고 내년 2월 말까지 시범 운영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부산수학문화관은 전체면적 9884㎡, 지하 2층~지상 5층 규모로 건립됐으며 수학 놀이관, 진로 탐색관, 교과 체험관, 역사 지혜관 등 4개의 전시관과 강의실, 수학도서관 등을 갖췄다. 수학이라는 단일 주제로 이 같은 규모를 갖춘 건 세계적으로도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만큼 내년에 기네스 인증에 도전한다는 것이 수학문화관 측의 계획이다.

부산수학문화관 내 조성된 수학도서관 전경. 부산수학문화관 제공

특히 수학 슬로건으로 디자인된 보드와 세계 각국의 퍼즐, 블록 등의 콘텐츠로 채워진 압도적인 크기(건물 3개 층 높이)의 역피라미드 조형물은 부산수학문화관에서만 즐길 수 있는 콘텐츠로 주목받고 있다.

수학문화관 관람 경로는 설문 기반 진로 연계 시스템(APP)을 통해 추천받을 수 있도록 했고, 전시콘텐츠와 연계한 수학 수준별 게임 등을 탑재한 퀘스트 시스템(APP)은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관람이 가능해지도록 했다.

김진태 부산수학문화관장은 “부산수학문화관은 다양한 체험 활동을 통해 수학 교육과정을 지원하고, 미래 사회 시민이 갖추어야 할 기본이 되는 수학적 소양을 함양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학생들의 수학에 대한 호기심과 수학적 사고력을 증진해 수학 문화의 대중화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