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장애인 평생교육시설 지원 확대

인천시교육청 전경. 국민DB

인천시교육청은 장애인 평생교육 여건 개선을 위해 내년부터 장애인 평생교육시설 교육인력 인건비를 신규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장애인의 사회적 참여 기회 확대와 자립 기반 마련을 위해 장애인 평생교육시설 평생교육사 인건비 및 시설임차 보증금을 보조금으로 지원해왔다. 여기에 내년부터는 장애인 평생교육시설의 안정적인 교육여건 조성을 목적으로 교육인력 인건비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교육인력 인건비 지원 대상은 학교 형태로 운영되는 장애인 평생교육시설 6곳이다. 시설별 여건에 따라 1∼2명씩 총 9명의 인건비 지원을 위해 연간 총 3억여원(1인당 3348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또 시교육청은 평생교육사 인건비도 약 10%가량 올려 1인당 3348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인력 인건비 지원과 평생교육사 인건비 인상으로 장애인들이 보다 안정된 교육환경에서 양질의 평생교육을 받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