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유족 “최근의 막말, 국민의힘 공식입장인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10.29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의 국정조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고 이지한 씨의 어머니인 조미은 씨가 눈물을 흘리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0·29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이하 협의회)는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 없는 국정조사와 대통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또 이태원 참사와 관련 권성동·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의 최근 발언에 대해서도 국민의힘의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배우 고(故)이지한씨 부친 이종철 협의회 대표는 “국정조사는 참사의 구조적 원인을 밝히고 정부가 2차 가해·재발 방지와 안전 대책을 세우는 과정”이라며 “법적, 행정적 책임까지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성역 없이 충분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국정조사를 통해 부검 시 마약검사를 권유하게 된 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112 신고체계가 왜 제대로 작동하지 못했는지, 정부가 유족들 간 연락을 막은 것인지 등에 대한 진상규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 박가영씨 모친은 “윤석열 대통령은 ‘주어’가 정확히 들어간 사과를 해 달라”며 “대통령의 사과는 단순한 사과가 아닌 국민에 대한 위로”라며 윤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최근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시민단체의 횡령 등을 언급하며 “세월호의 길을 가선 안 된다”고 발언한 것과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참사로 숨진 이들과 마약의 연관성을 시사한 발언을 한 것을 두고도 비판이 나왔다.

고 이주영씨 부친 이정민 협의회 부대표는 “국민의힘에 공식적으로 면담을 요청한다. 공문을 발송할 테니 최근의 막말이 국민의힘의 공식적인 입장인지 전해달라”고 요구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유가족들은 정의당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종철 협의회 대표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에게 “협의체를 만들 이유도 없었고 만들 필요도 없었으나 ‘(저희가) 유가족을 대표할 수는 없다’는 말들을 해서 (협의회를) 결성하게 됐다”며 “공부를 더 많이 해서 협의회가 앞으로 정부와 싸울 수 있으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는 “이 정부에 대한 최소한의 요구에 대해 정의당이 무슨 일이 있어도 답할 수 있게 모든 힘을 다하겠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미 식물 장관으로, 이 장관을 끌어내는 데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