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유족에 막말 쏟아낸 시의원 비판


이태원 참사와 관련 경남 창원시의회 한 의원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막말을 올린 것을 두고 지역 정치권이 비판 논평을 내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2일 국민의힘 김미나(53·비례) 창원시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꽃같이 젊디젊은 나이에 하늘로 간 영혼들을 두 번 죽이는 유족들” “우려먹기 장인들” “자식팔아 장사한단소리 나온다” “나라 구하다 죽었냐” 등 막말을 쏟아냈다.

김 의원은 그 전날인 11일에도 “민주당 저것들은 노란 리본 한 8∼9년 우려먹고 이제 깜장 리본 달고 얼마나 우려먹을까?” “시체팔이 족속들”이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는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기자회견에서 한 유족의 발언을 두고 “애미라는 자가 말 뽄새가 뭐 저런가. 생매장한 살인사건? 지 새끼를 두 번 죽이는 무지몽매한 애미가 다있냐?”고 말했다.

또 “저런식의 생떼 작전은 애처롭기는커녕 자식 팔아 한몫 챙기자는 수작으로 보인다” “애미 당신은 그 시간이 무얼 했길래 누구에게 책임을 떠넘기는가?” “국가가 어디까지 책임져야 하는가?” “자식 앞세운 죄인이 양심이란 것이 있는가”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김 의원의 이런 게시글에 대해 비판이 일자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이 같은 김 의원의 발언에 창원시의회 내부에서도 비판 여론이 나오면서 윤리위원회 회부 등 시의회 차원의 후속 대응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동료 시의원들도 “표현의 자유가 있다고 하지만 이 같은 발언은 자제할 필요가 있었다고 본다” “시의원은 주민들이 뽑은 대표자이자 공인인데, 사회적 문제에 대해서 입장을 표명하더라도 적절하지 않은 표현들을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김 의원에 대해서는 논평할 가치도 없다”며 국민의힘 경남도당에 입장 표명을 촉구하고 “인간으로서 조금의 양심이 남아있다면 도당 차원에서 유족에게 사죄하고 책임에 맞는 조치를 하라”고 요구했다.

또 정의당 경남도당도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의식도 없다. 국민의힘 권성동 국회의원도 ‘시민단체 횡령’, ‘종북’ 운운하며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출범에 대해 망언을 일삼더니 김미나 시의원도 똑 같은 행동을하고 있다”고 지적 했다.

정의당은 당장 이태원 참사 유가족, 세월호 유가족, 시민들께 사과할 것과 의원직에서 사퇴할 것을 요구하고 국민의힘 경남도당 역시 당을 대표하는 비례의원의 망언에 대해 사과하고, 출당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논란이 기사화된 13일에도 페이스북에 재차 글을 올려 자신을 향한 비판이 조직적인 움직임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세월호나 이태원이나 유족들을 이용하는 세력이 움직인다. 그걸 같이 묶어서 또 다른 집단형성! 그리고 그 세력들을 추종하는 무지몽매한 인간들이 있다. 나는 그렇게 본다. 나한테까지 제약이 들어온다는 건 본인들도 잘못을 안다는 건가?”라고 적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