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황현식 CEO, ‘U+희망산타’로 나섰다

지난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영락보린원을 방문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와 경영진이 산타 복장을 하고 아동들에게 선물을 증정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황현식 대표가 지난 12일 서울 용산구 영락보린원을 방문해 선물을 증정하는 ‘U+희망산타’ 나눔 활동을 펼쳤다고 13일 밝혔다. U+희망산타는 2017년부터 시작한 LG유플러스의 연말 사회공헌 활동이다. 매년 경영진과 임직원이 소외계층 아동을 만나 온정을 나누고 있다.

황 대표와 경영진 10여명은 일일 산타로 변신해 아이들에게 LG유플러스 임직원이 직접 마련한 선물을 전했다. 아이들이 준비한 공연을 즐기며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LG유플러스는 U+희망산타 나눔활동을 계기로 내년부터 매월 영락보린원 아동을 위한 생일파티를 열어주는 나눔활동도 재개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2017년부터 매월 임직원이 영락보린원을 방문하거나 원아들을 용산사옥으로 초청하는 방식으로 생일파티를 열어줬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020~2021년 중단했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