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제주 4·3역사캠프 운영

중3학생 40여명 참여


광주시교육청은 13일 중3 학생 40여 명 대상으로 한 제주 4·3 역사캠프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14일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이어지는 역사캠프는 광주시교육청과 제주 4·3 평화재단이 협업해 진행하는 것이다.

참여 학생들은 주인공 활동 프로젝트로 선보이는 이번 캠프에서 제주 4·3운동과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의식과 가치를 공유하게 된다.

4·3 평화교육센터에서 개강식을 하고 위령제단에서 참배를 마친 학생들은 먼저 억울하게 희생된 영령들의 발자취를 더듬었다.

캠프는 평화기념관·평화공원 관람, 만남과 소통의 시간, 4·3과 5·18 정신을 공유하는 특강·제주 문화체험 활동 등으로 이어진다.

‘주인공 활동’은 주체·인간관계·공헌의 줄임말이다.

학생들이 일상 속에서 삶과 연계된 활동을 주도적으로 실천하도록 돕는다. 유의미한 경험을 통해 자연스럽게 삶의 힘을 키울 수 있도록 하는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이다.

안석 시 교육청 시민참여담당관은 “주인공 활동 4·3 역사캠프를 통해 학생들이 공동체에 이바지하는 시민성을 충분히 키웠으면 한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