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스키팀’ 창단…‘제2의 이상호’ 키운다


롯데가 ‘스키&스노보드팀’(롯데스키팀)을 창단하고 청소년 기대주 4명을 영입했다고 13일 밝혔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에서 설상종목 사상 첫 은메달을 획득한 이상호 선수를 이을 메달리스트 육성에 나섰다. 롯데스키팀에 영입된 선수는 이승훈(17), 정대윤(17), 이채운(16), 최가온(14) 네 명이다.

이승훈 선수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프리스타일 스키 하프파이프 종목에서 16위, ‘2022 주니어 세계선수권 대회’ 스키 하프파이프에서 4위에 올랐다. 하프파이프 종목에서 활약하는 이채운 선수는 베이징 올림픽에서 18위를 기록했다. 주니어 세계선수권 대회에서는 하프파이프 부문 1위, 슬로프스타일 3위를 차지했다.

정대윤 선수 ‘2002 스키월드컵’ 프리스타일 스키 모글 종목에서 역대 최연소로 결선 진출해 13위를 기록했다. 국내 설상종목 최대 유망주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 최가온 선수는 주니어 세계선수권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에서 1위를 차지했다. ‘2026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에서도 메달 획득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 스키팀은 선수들에게 계약금, 국내외 개인 훈련비용, 각종 장비를 지원한다. 선수들은 국가대표인 만큼 평소에는 국가대표팀에서 훈련을 받고, 개인 훈련 기간에는 롯데의 지원을 받게 된다. 해외 유명 지도자가 소속된 스키·스노보드팀 훈련 캠프와 합동 훈련도 병행할 계획이다.

롯데 스키팀은 훈련 외에 성장기 선수들을 위한 멘탈 트레이닝, 영어학습, 건강 관리 등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별도로 지원한다. 선수들이 경기력 향상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팀 전담 매니저가 훈련 스케줄, 비자발급, 국내외 대회 참여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롯데스키팀 이승훈 선수 경기모습. 롯데지주 제공

이승훈 선수는 “롯데 스키팀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 지원해 주신만큼 더 열심히 훈련해서 최고의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는 2014년 대한스키협회(KSA) 회장사를 맡아 지난 9년간 총 175억원 이상의 투자를 했다. 선수들의 동기부여를 위해 올림픽, 세계선수권, 월드컵 등 국제대회에서 메달을 딴 선수뿐 아니라 4~6위 선수까지 포상금을 주고 있다. 설상 종목 강국인 미국, 캐나다, 핀란드 스키협회 등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기술과 정보 교류에도 앞장서 왔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또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대한스키협회장을 맡으며 국내 스키 발전에 힘을 보탰다. 신 회장은 학창시절 스키선수로 활동한 만큼 스키에 애정이 크고, 국내 스키 발전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일본 아라이 리조트를 국가대표 전지훈련지로도 내주는 등 선수들을 위한 지원을 오래 해 왔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