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플되면 천국 간다는 단순함이 매력” 돌아온 ‘솔로지옥2’ 13일 첫방

사진=넷플릭스 제공

‘솔로지옥 커플천국’. 넷플릭스 연애 리얼리티 예능 ‘솔로지옥’이 시즌2로 돌아왔다. 물도 제대로 마시기 힘들고 통신도 잘 터지지 않는 지옥도에서 탈출하는 유일한 방법은 커플이 성사되는 것. 지옥도에 남은 자와 천국도 입성에 성공한 자의 상반된 모습을 지켜보는 것이 ‘솔로지옥’의 묘미다.

‘솔로지옥’ 시즌1, 2를 연출한 김재원 PD는 첫 회 공개일인 13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시즌2도 남의 연애 보는 즐거움을 똑같이 느낄 수 있다”고 소개했다. 규현 이다희 홍진경 한해 등 MC 출연진은 동일하다. 규현은 “서사가 완벽한 사람들이 나온다. 한 편의 드라마를 보는 것 같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시즌1처럼 계절적 배경은 여름이다. 날씨만큼 뜨거운 청춘들의 감정선을 그려낼 예정이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시즌2의 촬영은 전 시즌과 같은 장소에서 이뤄졌다. 김나현 PD는 “시즌1 때는 출연자들이 지옥도라는 곳에 적응하는 데 시간이 필요했다”며 “시즌2는 공간에 적응하는 시간과 에너지를 이성에 집중하는 데 써보자는 취지에서 같은 장소에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다른 데이팅 프로그램과 차별되는 ‘솔로지옥’만의 매력에 대해 그는 ‘단순함’이라고 요약했다. 김나현 PD는 “지옥도와 천국도라는 단순하고 이분법적 공간, 커플이 되면 천국을 간다는 단순한 룰이지만 그 안에서 나오는 감정은 복잡하다”고 부연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출연자를 선별하는 기준은 시즌1과 다르지 않았다. 각자의 매력에 대한 자신감을 충분히 갖고 있고, 감정 표현에 솔직한 지원자를 우선했다. 출연자 모집에는 시즌1보다 약 5배 많은 인원이 지원했다. 외국인이나 해외 거주 한국인 중 지원자도 많았다. 일반인 출연자로 인한 논란 가능성에 대해서 김재원 PD는 “우리가 정해 놓은 기준과 절차에 따라 검증했다”고 일축했다. 시즌1은 방영 이후 출연자 중 한 명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솔로지옥2’는 총 10개의 에피소드가 방영된다. 한층 더 깊어진 서사와 감정선을 놓치지 않기 위해 8개의 에피소드로 마무리됐던 시즌1보다 2개 더 늘렸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