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관광객 95.7% “다시 오겠다”…볼거리·즐길거리 많아

경주 대릉원과 황리단길 일대 모습.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를 방문한 관광객의 여행 만족도가 88.7%로 나타났다. 또 3년 이내 다시 경주를 방문하겠다는 관광객도 95.7%로 집계됐다.

경주시는 13일 지역 주요 관광지를 방문한 내국인 관광객 352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1 경주시 관광실태조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5월부터 올 2월까지 설문조사를 통해 진행했다.

조사 결과, 여행만족도는 88.7% 재방문 의사는 95.7%였다. 경주를 방문한 이유로는 79.2%가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부한 점을 꼽았다.

추천 여행지로는 동궁과 월지, 불국사, 황리단길 순으로 조사됐다. 경주를 연상하는 이미지로는 방문객 74.9%가 불국사를 꼽았고 첨성대 33.2%, 석굴암 25.1%, 동궁과 월지 12.8%, 보문관광단지 6.2%, 황리단길 5.1%로 그 뒤를 이었다.

전체 관광객 중 1박 이상이 66.9%로 당일 여행 33.1% 보다 2배 이상 높았다. 경주까지 오는 교통수단은 자가용이 84.2%로 가장 높았고 KTX·SRT 등 열차는 10.5%로 집계됐다. 고속·시외버스는 4.4% 수준에 머물렀다.

그러나 음식, 숙박, 교통, 안내서비스에 대해서는 만족도를 높여야 한다고 답했다.

불국사, 석굴암, 대릉원 일대(동궁과 월지, 첨성대), 황리단길은 ‘2023~2024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확보한 데이터를 분석해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가 반영된 관광정책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