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군함도 보고서에 또 “조선인 차별 없었다”…정부 “유감”

세계유산위원회도 ‘강력 유감’ 표명
정부 “외교채널로도 입장 전달 예정”

하시마(군함도) 탄광 전경. 서경덕 교수팀 제공, 뉴시스

정부는 일본이 과거 근대산업시설에서 조선인 강제징용 노동자에 대한 차별이 없었다는 등의 내용을 담은 후속 조치 이행 경과 보고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세계유산위원회의 거듭된 결정과 일본 스스로 약속한 후속 조치들이 충실히 이행되지 않고 있는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이 지난해 7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유네스코·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공동조사단 보고서의 결론을 충분히 참고해 일측이 약속한 후속 조치를 충실히 이행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임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외교 채널을 통해서도 정부 입장을 일본 측에 전달할 예정”이라며 “일본 측이 기존의 약속과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정문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재차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일명 ‘군함도’라 불리는 하시마(端島) 탄광 등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당시 조선인 강제노역을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가 전날 공개한 이행 경과 보고서에서는 조선인에 대한 차별이 없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유네스코와 ICOMOS 공동조사단은 지난해 6월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를 실사한 후 ‘전체 역사’(full history)에 대한 일본의 해석이 불충분하다고 결론 냈다.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을 일본의 관점에서만 다룰 게 아니라 한국인 강제징용 노동자 등 피해자의 시각까지 균형 있게 다루라고 지적한 것이다.

지난해 7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는 결정문을 통해 일본의 세계유산 관리 방식에 ‘강력한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