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년부터 도청사에 출입관리시스템 도입


충남도가 청사 보안 강화를 위해 내년부터 출입관리시스템(스피드게이트)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이달 말까지 시설 설치를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출입관리시스템을 설치해도 현재처럼 지하 1층과 지하 2층, 지상 1층의 일부 공용공간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시스템 설치 전과 크게 변경되는 점이 없어 도청을 찾는 민원인들의 불편사항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직원들의 경우 기존에 엘리베이터를 이용하거나 사무실 출입시 공무원증을 일일이 체크해야 했지만 출입관리시스템이 가동되면 1회만 통과하는 방식으로 개선된다.

시스템은 이밖에 화재시스템과도 연동돼 소방시설이 작동하거나 보안시스템 전원공급 중단시 자동으로 개방된다. 시스템이 가동 중이라도 특별한 사유가 발생하면 일시 또는 일부구역을 개방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출입관리시스템은 중앙행정기관뿐 아니라 광역지자체 10곳에서도 이미 운영 중”이라며 “변경되는 출입방법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혼선이 빚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