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곰이’ ‘송강’ 만나러 광주행?

청와대 출신 강기정 광주시장 건의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달까지 기르던 반려견 ‘곰이’(암컷)와 ‘송강’(수컷)과 재회하기 위해 광주를 찾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13일 풍산개 2마리의 광주 정착을 계기로 문 전 대통령의 광주 방문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이날 오전 광주시청에서 기자들을 만나 “전날 문 전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시간이 허락하면 광주를 방문해달라’고 제안드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4년 넘게 직접 기르던 풍산개 2마리를 만나기 위해 광주를 찾게 되면 퇴임 이후 첫 방문이 된다.

강 시장은 전날 오전 광주 북구 우치동물원에 이사한 곰이와 송강을 찾아가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근무하던 시절의 인연을 되새겼다.

강 시장은 이 자리에서도 “문 전 대통령이 ‘곰이와 송강을 맡아줘서 감사하다’는 취지의 말씀과 ’겸사겸사 한 번 (광주에) 가겠다’는 뜻을 전하셨다“고 밝혔다.

곰이와 송강은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청와대에 선물로 보내온 풍산개다.

문 전 대통령 측은 퇴임 뒤 풍산개들을 기르다가 정부가 지원 입법을 추진하지 않자 지난달 대통령기록관에 반환했다.

곰이와 송강은 이후 경북대병원 수의학과에서 각종 검사와 치료를 받으며 지내왔다.

우여곡절 끝에 대통령기록관과 광주시가 협의를 거쳐 우치동물원으로 보금자리를 옮기기로 결정했고 결국 지난 9일 광주로 이사했다.

곰이와 송강은 3일간의 안정기간을 거쳐 12일 관람객에게 처음 공개됐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