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서 박태준 회장 11주기 추모행사 열려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과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등이 13일 포스텍 청암조각공원을 방문해 참배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13일 박태준 포스코 회장 서거 11주기를 맞아 추모 행사를 가졌다.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과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과 간부 공무원들은 포스텍 청암조각공원에 있는 박태준 회장의 동상을 찾아 헌화하고 참배했다.

박 회장은 생전에 지역사회와 공생 공존하며 ‘절대적 절망은 없다’와 우향우 정신으로 무에서 유를 창조해 철강산업을 일으키고 대한민국 산업화의 초석을 놓았다.

또 제철보국, 애국애족 정신, 도전과 창의의 ‘청암 정신’을 바탕으로 포스코를 세계적인 기업으로 일궈내고 포항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현재의 포항이 있을 수 있도록 영일만 기적을 이뤄낸 박태준 회장의 신념과 지역을 사랑하는 마음은 아직도 포항시민들의 자긍심으로 깊은 울림을 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