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강원·충청 14일까지 10㎝ 눈… 중대본 1단계 가동

경기도 수원 팔달구 화성(華城) 화홍문에 13일 오전 함박눈이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가 13일 오후 2시를 기해 경기도 남부, 강원도 남부 내륙, 충청도, 전북을 중심으로 발효된 대설주의보에 대응하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위기경보 수준은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됐다. 적설량은 14일까지 경기도 남부, 강원도 남부 내륙, 충청도 북부에서 10㎝ 이상으로 기록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행안부는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됨에 따라 한파 위기경보 수준도 ‘주의’ 단계로 올렸다.

중대본은 중부지방에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적시에 제설작업을 실시하고, 위험 지역·시설에 대한 사전 통제와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라고 당부했다. 또 홀몸 어르신·노숙인 같은 취약계층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수도관 및 계량기 동파 피해를 예방 및 신속 조치를 지시했다.

출퇴근길 혼란도 우려된다. 행안부는 도로 결빙 등 돌발 상황 발생 시 도시교통정보센터와 재난문자를 활용해 대국민 안내를 하도록 요청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