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문 앞 배송’ 현대차그룹, 자율주행 배송로봇 실증사업

현대자동차그룹의 자율주행 로봇이 경기도 수원 '광교 앨리웨이'에서 배송 서비스를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주상복합 단지와 호텔에서 자율주행 로봇을 이용한 배송서비스 실증사업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배송 서비스에 투입한 자율주행 로봇은 ‘플러그 앤 드라이브(PnD) 모듈’을 기반으로 제작했다. 사방으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 여기에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했다. 장애물 회피 기능도 갖췄다.

경기도 수원시 ‘광교 앨리웨이’에서 시범운영한다. 주상복합 거주자가 연결된 쇼핑센터에 음식을 주문하면 로봇이 정확한 동·호수를 찾아서 현관 앞까지 음식을 배달한다. 로봇이 공동현관문을 열고, 엘리베이터를 호출해 타고 이동한다. 경기도 화성시의 ‘롤링힐스 호텔’에서도 오후 8~10시까지 투숙객을 대상으로 시범운영한다. 투숙객은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카카오톡 챗봇으로 식음료와 물품을 주문할 수 있다. 역시 객실 앞까지 로봇이 배송한다.

이번 실증사업은 지난해 3월 현대차그룹과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체결한 업무계약의 일환이다. 당시 두 회사는 배송 물류 로봇 연구개발을 위해 협약을 맺었다. 로봇을 실제 실외 배송 현장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운영해 서비스를 개선할 방침이다.

현동진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장(상무)은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대형 리조트와 같이 배송 서비스가 필요한 다양한 공간으로 사업을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로봇 배달 서비스는 라스트마일 딜리버리(소비자 최종 배송 단계) 문제로 배차가 잘 되지 않는 초근거리 배달이나 주상복합 배달에 활용돼 새로운 주문 수요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