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구리대교’ 명명 20만 범시민 서명운동 돌입

세종~포천 고속도로 한강횡단교량
서울 강동구 ‘고덕대교’ 주장에 반발

백경현 구리시장이 '구리대교' 명명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구리시 제공

경기 구리시가 세종~포천 고속도로 한강횡단교량의 ‘구리대교’ 명명을 위해 20만 범시민 서명운동에 나섰다고 13일 밝혔다.

서명운동은 올해 12월 말까지 시청 홈페이지와 각 동 행정복지센터 및 구리역 등 주요 지점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시는 세종~포천 고속도로 한강횡단교량 명칭을 서울 강동구가 고덕대교로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구리대교로 명명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교량이 설치되는 한강 구간의 약 87% 이상이 행정구역상 구리시이며, 지하철 8호선(별내선) 연장의 운영비 부담을 행정구역을 기준으로 서울시와 경기도가 구분한다는 근거를 제시했다.

또한 이미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한강교량 명칭을 구리시가 양보해 강동대교로 명명해 형평성 측면에서도 세종~포천 고속도로 한강횡단교량 명칭을 구리대교로 명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구리시의 정체성과 형평성을 고려해 랜드마크 역할을 할 한강횡단교량 명칭이 구리대교로 명명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뜻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라며 “이번 서명운동에 선뜻 나서준 시민단체와 시민들께 감사드리며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한강횡단교량 명칭은 조만간 해당 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견이 있을 경우 내년 6월쯤 국토교통부 국가지명위원회에 상정해 최종 결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