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초대형헬기 경북 울진에 배치…최대 8000ℓ 담수

산림청 관계자들이 13일 울진산림항공관리소에서 열린 초대형헬기 취항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최대 8000ℓ의 물을 담고 산불을 진화하는 초대형헬기(S-64E) 1대가 경북 울진에 배치됐다.

산림청은 13일 울진산림항공관리소에서 초대형헬기 취항식을 개최했다. 남성현 산림청장과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 손병복 울진군수 등 총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추가 도입으로 산림청은 원주 산림항공본부 2대, 익산·안동·강릉·진천·울진 관리소에 각 1대씩 총 7대의 초대형헬기를 보유하게 됐다.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수다.

미국 에릭슨사가 제작한 S-64E는 현재 우리나라가 보유한 산불진화 헬기 중 가장 많은 양의 진화용수를 담을 수 있는 기종이다. 최대 8000ℓ까지 담수가 가능하며 최고 속도는 시속 213㎞, 화물 인양은 9t까지 가능하다.

해외 각지의 산불 현장에서 활약하며 민간 항공분야 산불 진화용 헬기 중 가장 우수한 성능을 가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2027년까지 산림헬기 58대와 진화차 2500대를 확보하고 주요 시설물의 안전 공간 완충지 1511곳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초대형헬기(S-64E)가 물을 분사하고 있는 모습. 산림청 제공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