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2라운드 MVP는 인삼공사 변준형…개인 통산 두 번째


올 시즌 프로농구 선두팀인 안양 KGC 인삼공사의 변준형(26)이 라운드 수훈선수로 뽑혔다. 지난 시즌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다.

한국농구연맹(KBL)은 기자단 투표 결과 변준형이 유효 투표수 78표 중 61표를 얻어 2022-2023시즌 2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자밀 워니(SK)가 6표로 2위를 기록했다.

변준형은 지난달 16일 울산 현대모비스전을 시작으로 2라운드 9경기에 모두 출전해 경기당 평균 30분 44초를 뛰며 16.9점을 올렸다. 이는 국내 선수 중 3위에 해당하는 득점 기록이다. 어시스트는 평균 5.4개를 기록해 외국인 선수까지 포함해도 전체 2위에 올랐다.

이 같은 활약을 토대로 인삼공사는 2라운드에 치른 9경기 중 7경기를 잡아냈다. 그 결과 인삼공사는 최근 대구 한국가스공사와의 3라운드 첫 경기에서 100대 95로 일격을 당했음에도 15승 5패로 3게임 차 1위를 굳건하게 수성하고 있다. 개막 이후 1위를 놓친 적은 한 번도 없다.

2018-2019시즌 데뷔한 변준형은 앞서 지난 시즌 3라운드에도 MVP에 선정된 바 있다. 그에겐 수상을 기념하는 트로피와 함께 2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