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거짓 선동, 협박 일삼는 세력과 타협 안돼”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자유를 제거하려는 사람들, 거짓 선동과 협박을 일삼는 세력과는 함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자유민주주의를 깨려는 세력은 끊임없이 거짓말을 반복해 선동함으로써 대중을 속아 넘어가게 하거나 그것이 통하지 않으면 폭력을 동원해 겁을 주려 한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오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런 세력과는 절대 타협해선 안 된다. 이를 바로잡지 못하면 그건 국가가 아니다”라며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려면 진실을 중시해야 한다. 선동가가 아닌 전문가에게 국정을 맡기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정치 출사표를 던졌을 때부터 자유와 연대를 강조한 것은 한국 사회가 자유의 가치를 너무 오래 잊고 살았고 자유를 무시하는 사회 현실이 많은 약자에게 피해를 주고 국가를 정상궤도에서 이탈하게 만들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를 지키고 법치를 확립하는 것은 사회질서 유지뿐 아니라 안보, 경제 과학 교육 사회 문화 등 모든 면에서 반드시 지켜야하는 국정의 최고 가치가 돼야 한다”며 “이는 헌법을 수호해야 하는 대통령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특정한 세력을 언급했다기보다는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세력들, 거짓 선동을 일삼고 폭력을 동원해 협박을 하는 세력들을 지칭한 것”이라며 “사회적 약자들에게 그 피해가 고스란히 돌아간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고, 불법과 타협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화물연대 파업 기간에 발생한 불법행위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산업현장에 만연한 조직적인 불법행위도 확실히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