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트’ 미이케 타카시 감독 “K콘텐츠, 어느 주제든 ‘제대로’ 보여줘”

정해인·고경표·김혜준 주연 드라마 연출
“한국은 해외 합작에 이미 자신감…보수적인 일본과 차이”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커넥트' 스틸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한국이 만드는 콘텐츠에선 표현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다. 러브스토리라면 대중이 러브스토리에 대해 기대하는 요소를, 형사·폭력물이라면 그 장르에 기대하는 요소를 작품이 ‘제대로’ 보여준다.”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지난 6일 만난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한국 콘텐츠의 강점을 이렇게 분석했다. ‘착신아리’ ‘악의 교전’ 등을 만든 ‘장르물의 대가’ 미이케 감독은 이번에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커넥트’를 연출했다.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 등 한국 배우들과 함께 한 첫 작품이다.

미이케 감독은 이번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K콘텐츠가 세계로 뻗어나가는 시점에서 한국의 배우, 스태프와 함께 일할 수 있다는 점도 좋았고, 원작 웹툰도 흥미로웠다”며 “웹툰은 생략되는 부분이 많지만 많은 것들이 전달된다는 점에서 매력적인 매체다. 웹툰을 한 마디로 표현한다면 ‘생략된 아트’”라고 말했다.

'커넥트'를 연출한 미이케 타카시 감독.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왜 정해인을 주인공 동수 역에 캐스팅했는지 물었다. 그는 “이 배우가 굉장히 재밌다고 느낀 건 ‘차이’가 있어서다.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선 귀여운 국민 남동생이었지만 넷플릭스 시리즈 ‘D.P.’에선 전혀 다른 모습이 나와 의외였다”며 “그 차이가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커넥트’를 작업하기 위해 미이케 감독은 일본에서 스태프를 데려오지 않았다. 그는 “과거 다른 나라와 협업할 때 두 나라의 스태프가 모두 참여했더니 의견을 조율할 때 수고가 많이 들었다. 각자 방법이 다르기 때문”이라며 “이번엔 시간과 노력을 서로 부딪치고 해결하는 데 들이기보다 내용을 만드는 데 들이자고 결심했다. 한국 스태프와 만나 어떤 화학작용이 일어날지 궁금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미이케 감독이 한국 배우들과 드라마를 만든다는 소식에 일본 콘텐츠 업계는 술렁였다. 미이케 감독은 “업계 내부에서 시대가 변하고 있고,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라는 존재가 강력하다는 걸 알게 됐다. ‘왜 미이케가 스튜디오드래곤, 디즈니플러스, 정해인과 작업을 할까’ 궁금해 했다”면서 “일본은 보수적이다. ‘이렇게 해야 한다’ ‘저렇게 해야 한다’는 틀에 갇혀 전혀 다른 걸 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커넥트'를 연출한 미이케 타가시 감독.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국내 업계가 영화·드라마 분야에서 글로벌 협업을 늘리는 상황에 대해 그는 “일본 감독들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 때 국내에서 모든 걸 선택한다. 과거엔 한국도 그랬다”면서 “지금 한국이 달라진 점은 ‘다양한 곳에 있는 사람들을 데리고 오자’는 용기를 가진 사람이 많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한국 배우들과 영화 ‘브로커’를 만든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촬영 현장에 방문한 뒷이야기도 전했다. 미이케 감독은 “고레에다 감독과 서로 ‘여기서 뭐하냐’고 농담하며 신기해 했다. 에너지가 가득한 곳에 우리가 흡수돼 있는 기분이었다”면서 “한국은 그동안 성공과 실패를 통해 협업에 관한 많은 걸 습득하고, 자신감을 얻었다. 일본 감독들은 한국에서 와서 작업해달라고 하면 자석에 이끌리듯 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