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관련 막말 시의원 “깊이 반성” 사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막말을 쏟아내 지역 정치권이 비판하는 등 논란을 일으킨 경남 창원시의원이 결국 고개를 숙였다.

국민의힘 김미나(53·비례) 창원시의원은 13일 오후 열린 시의회 본회의에서 “잘못된 글로 마음에 큰 상처를 입었을 시민들과 유가족들께 사과드리며 깊이 반성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의원으로서 공인 신분임에도 부적절한 글을 개인 SNS에 올렸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더 크게 반성하고 더 성실히 봉사하도록 노력 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두고 “우려먹기 장인들” “자식팔아 장사한단소리 나온다” “나라 구하다 죽었냐” 등 막말을 쏟아냈다.

또 최근에도 “민주당 저것들은 노란 리본 한 8∼9년 우려먹고 이제 깜장 리본 달고 얼마나 우려먹을까?” “시체 팔이 족속들”이라는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는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기자회견에서 한 유족의 발언을 두고 “애미라는 자가 말 뽄새가 뭐 저런가. 지 새끼를 두 번 죽이는 무지몽매한 애미가 다있냐?”고 말했다.

이런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김 의원을 향해 지역 정치권이 비판 논평을 내는 등 비판이 이어졌지만 김 의원은 이날 낮에도 “참나…개인 SNS 글이 이렇게 파장이 클 일인가?” 등의 글을 올리며 반성하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이날 김 의원의 문제 발언에 대해 중앙당과 상황을 공유하고 김 의원이 경남지역 지방의원인 만큼 도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창원시의회도 조만간 시의회 차원에서 사과하고,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김 의원에 대해서는 논평할 가치도 없다”며 국민의힘 경남도당 차원에서 유족에게 사죄하고 책임에 맞는 조치를 요구했다.

또 정의당 경남도당도 김 의원의 망언에 대해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의식도 없다”며 당장 이태원 참사 유가족, 세월호 유가족, 시민들께 사과할 것과 의원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