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국 신설 반대’ 류삼영 총경 정직 3개월

류삼영 총경이 지난 8일 중앙징계위원회가 열리는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류 총경은 경찰국 신설 여론 수렴을 위한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추진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안에 반발해 전국 경찰서장회의를 주도했던 류삼영 총경이 정직 3개월 징계를 받았다.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는 13일 류 총경에게 정직 3개월의 징계를 통보했다.

류 총경은 울산중부경찰서장으로 근무하던 지난 7월 23일 경찰국 설치에 반대하는 총경 54명이 참석한 전국 경찰서장회의를 주도했다. 그는 당시 경찰청장 직무대행이던 윤희근 경찰청 차장의 해산 지시에도 굴하지 않고 계속 회의를 이어나갔다. 경찰청은 류 총경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감찰에 착수했다. 이후 류 총경은 징계 절차에 회부됐다.

경찰청 시민감찰위원회는 지난 9월 류 총경에 대해 경징계를 권고했다. 하지만 윤 청장은 중징계를 내려달라고 위원회에 요구했다.

경찰 공무원 징계는 파면·해임·강등·정직 등 중징계와 감봉·견책 같은 경징계로 분류된다. 경찰청장은 경찰공무원의 징계와 관련해 위원회에 중징계와 경징계 중 하나를 지정해 요구해야 한다.

류 총경은 지난 8일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에 출석하기 전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국 설립이 이태원 참사 원인 중 하나”라며 “경찰국 설치로 경찰의 관심이 국민의 안전보다 경호·경비로 집중되는 결과를 가져왔고 이태원에 경력 배치를 소홀히 했다”고 강조했다.

또 “경찰국을 설치하면 국민을 향하던 경찰의 관심이 인사권과 통제권을 확보한 권력을 향하게 돼 국민의 안전을 등한시할 소지가 많다고 여러 차례 말했다”며 “경찰국과 경찰 지휘 규칙은 이번 기회에 반드시 재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