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장회의’ 주도 류삼영 총경, 결국 정직 3개월 중징계

류삼영 총경이 지난 8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발해 ‘전국서장회의’를 주도했던 류삼영 총경이 정직 3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류 총경은 징계에 불복해 소청심사를 청구할 방침이다.

13일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는 류 총경에게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통보했다. 류 총경은 지난 7월 전국서장회의를 주도했다가 징계에 회부됐다. 서장회의를 중단하라는 윤희근 경찰청장의 명령을 듣지 않고 회의를 강행한 게 주된 이유로 거론됐다. 경찰공무원으로서 복종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는 취지였다.

앞서 지난 9월 경찰청 시민감찰위원회는 류 총경에게 경징계를 권고했지만, 윤 청장은 권고를 수용하지 않고 중징계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윤 청장은 “조직에 대해 역사적 평가까지 염두에 두고 고심 끝에 결론을 내린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류 총경은 징계 결과가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류 총경은 지난 8일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에 출석하며 “저의 징계에 대해 대부분의 경찰관이 반대하고 있고 국가경찰위원장과 경찰청 인권위원회도 우려를 표했다”며 징계 조치의 부당성을 강조했다. 류 총경은 소청심사를 청구하는 한편, 징계 결정 취소소송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