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한파로 취약계층 피해 우려” 선제적 대응 지시

13일 오후 대설·한파 대비 지시사항 전파
비상대응체계 가동…비상1단계 근무 돌입


경기도는 13일 오후 도내 13개 시·군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되고 기온 급강하에 따른 피해까지 우려되자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대설·한파 대비 김동연 경기지사의 지시사항을 담은 공문을 각 시·군에 긴급 전파했다.

김 지사는 공문을 통해 “많은 양의 눈이내리고 있으며 기온 급강하로 인한 도로결빙과 한파에 따른 취약계층의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각 시·군별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도로결빙이 예상되는 고갯길, 이면도로 등 상습결빙지역에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지역자율방재단 등 가용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이면도로 잔설제거, 내집·가게 앞 눈치우기 홍보 등을 실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파로 인한 독거노인, 노숙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고 수도계량기, 수도관 등 시설물 동파 대비 예방조치 홍보, 주요도로, 고속도로진입로, 시·군 경계도로에 대한 제설작업 등도 강조했다.

김 지사의 지시에 따라 경기도는 13일 오후 6시30분부터 비상1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 15명, 31개 시·군에 994명이 선제적 상황관리와 비상상황에 대비하게 된다.

경기도는 이날 퇴근시간 이전 주요도로 제설을 위해 제설제 797t을 살포했으며 자동제설장비(열선 12곳, 자동염수분사 202곳) 가동, 제설작업(5288t)을 했다.

도는 최약계층에 대한 한파대비 안내 문자메시지 발송, 문자전광판 안내 등을 재난 상황을 알리는 한편 눈 피해가 우려되는 도내 131개 적설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예찰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13일 오후 용인, 안산, 수원, 오산, 평택, 이천, 안성, 화성, 여주, 광주, 양평, 연천, 포천 등 도내 13개 시·군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가장 많은 눈이 내린 지역은 용인시로 13일 0시부터 18시까지 6.5㎝가 쌓였으며 뒤를 이어 연천 3.9㎝, 평택 3.5㎝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수원=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