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 불법 도박사이트 물려받은 딸, 1400억 빼돌렸다

해외 불법 도박사이트 ‘대물림’…배당 조작도
아버지 검거되자 딸이 총책 맡아 비트코인 차명 현금화

국민일보DB

징역살이하게 된 아버지의 뒤를 이어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하고, 비트코인 1400억원에 달하는 범죄수익금을 빼돌린 딸이 경찰 수사에 덜미가 잡혔다.

광주경찰청 범죄수익추적수사팀은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며 벌어들인 범죄수익을 빼돌린 혐의(도박공간개설·범죄수익은닉법 위반 등)로 30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비트코인을 매개로 한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하고 아버지 B씨와 함께 범죄를 저질러 모은 수익금을 몰래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태국에서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던 B씨는 사기 범죄를 저지르다 검거돼 국내 압송 후 13년형을 선고받았다.

딸은 국내 압송 전 태국에서 비교적 자유롭게 수감시설의 면회가 가능한 현지 사정을 이용해 아버지로부터 도박사이트 운영 방법 등을 지시받았다. 이후 아버지를 대신해 전면에 나서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했다.

부녀가 운영한 도박사이트는 비트코인 거래 시세를 예측해 배팅을 맞추면 배당금을 주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러나 실제로는 거래가 평균치를 임의 조작, 이용자들이 도박에 참여할 때 거는 돈(증거금)을 마진으로 남긴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수법으로 A씨는 비트코인 1800개, 당시 시세로 1400억원 이상을 벌어들였다.

경찰은 아버지 B씨를 검거한 이후 범죄수익 환수를 위해 노력했지만 딸이 이미 돈을 빼돌린 뒤라서 일부밖에 압수할 수 없었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광주경찰청 범죄수익추적수사팀이 A씨가 비트코인을 빼돌린 정황을 발견하면서 수사에 다시 불이 붙었다.

조사결과 A씨는 지인의 명의를 이용해 범죄로 벌어들인 비트코인을 현금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다시 불법 도박 사이트의 운영자금으로 사용한 사실도 드러났다.

수사팀은 A씨의 혐의를 확인하고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비트코인 환수에 나섰다. 하루 거래량 제한으로 인해 해외 비트코인 거래소에서는 천개 이상의 코인을 인출해 압수하려면 최소 20일 이상이 소요됐기 때문에 경찰은 A씨로부터 위임장을 받아 비트코인 압수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누군가 비트코인을 다시 빼돌리는 일이 발생해 1800개 비트코인 중 320개(당일 시세 250억원 상당)만 압수했다.

경찰은 이것 역시 A씨가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경찰청 범죄수익추적수사팀 관계자는 “A씨가 비트코인을 통제할 수 있는 비밀번호인 ‘프라이빗키’를 활용해 추가로 빼돌린 것으로 의심하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경찰은 아버지에 뒤이어 불법 도박사이트를 직접 운영하고, 추가로 범죄수익금을 가로챈 것으로 판단해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오는 15일 광주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