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보다 낮았다” 美 물가 7.1%, 전월대비 0.6%p↓

오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연준 올해 마지막 FOMC
물가 상승 추세 꺾인 가운데 자이언트 대신 빅스텝 예상


11월 미국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7.1% 오르며 월가 전망치(7.3%)보다 낮은 수준을 보였다. 전달보다 0.6%포인트나 낮아진 것이자 지난해 12월 이후 최저치다. 미국 물가 상승 추세가 꺾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미 노동통계국은 13일(현지시각) 11월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7.1%로 지난 10월 7.7%보다 크게 낮아졌다고 발표했다.

미국 물가는 지난 6월 9.1% 상승률을 보이며 정점을 찍었지만 이후 5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10월부터 두 달 연속 7%대를 보이면서 추세적 하락세에 접어든 것이다.

전월 대비 물가 상승률도 0.1%에 그쳤다. 이는 월가 전망치(0.3%)보다 낮은 것이며 10월(0.4%)에 비해서도 크게 줄어든 수준이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뺀 근원 소비자 물가 상승률(전년 동기 대비)도 6%로 월가 전망치(6.1%)를 밑돌았다.

앞서 뉴욕 연방준비은행도 지난 12일(현지시간) 11월 소비자 전망 설문조사 결과 1년 후 기대 인플레이션율이 5.2%로 10월 조사 때보다 0.7% 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이후 최저치다.

물가가 뚜렷한 하향세를 보이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오는 14일(한국시간 15일 새벽)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올해 마지막 금리 결정을 내릴 때 인상 속도를 낮출 지 주목된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