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이규현 목사 “차금법 결국 국민 모두에 피해갈 것”

이 목사, 국회 인근서 ‘차별금지법 반대 명사 초청 릴레이 1인 시위’ 나서

이규현(왼쪽에서 두 번째) 수영로교회 목사가 14일 오전 8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제6문 앞에서 차별금지법 반대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서고 있다. 왼쪽부터 길원평 한동대 석좌교수, 이 목사, 강대흥 KWMA 사무총장, 안석문 서울차반연 상임총무 목사. 신석현 포토그래퍼

이규현 수영로교회 목사는 14일 “국회에서 입법 논의 중인 차별금지법(차금법)·평등법은 겉으로는 평등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돼 있지만, 안을 들여다보면 한국 사회 전체의 윤리적 보루를 무너뜨릴 수 있는, 많은 사람이 불이익을 당할 수 있는 굉장히 위험한 법이다”고 주장했다.

이 목사는 이날 오전 8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제6문 앞에서 ‘차별금지법 반대 명사 초청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서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부산에서 상경한 이 목사는 이날 영하 10도에 이르는 강추위에도 불구하고 직접 차금법 반대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시위에 나섰다.
이 목사가 차금법 제정 반대 의사를 표하며 국민의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이 목사는 “국회에서 차금법을 법제화하려 한다는 소식을 듣고 임박한 위기의식을 느껴 1인 시위에 동참하게 됐다”며 “많은 폐해를 지닌 차금법의 법제화를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차금법의 문제로 국민 윤리의식 붕괴와 가정과 가족제도 파괴를 꼽았다. 그는 “일반 국민께서는 차금법이 지닌 문제점이 큰 상관이 없으리라 여길지 모르지만, 차금법이 제정되면 전통적인 가족 제도와 사회 윤리가 다 무너지는 상황까지 갈 수 있다”며 “이는 결국 국민 모두에게 피해가 갈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차금법 문제에 많은 국민 여러분께서도 관심을 가져달라”며 “한국의 전통적인 또 기본적인 윤리를 지켜나가고, 우리 가정을 보호하고 개인의 권리를 지켜나가기 위해서라도 차금법 반대 운동에 많이 동참해달라”고 덧붙였다.
강 사무총장이 차금법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강대흥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 사무총장도 이날 현장에 나와 이 목사와 뜻을 함께했다.

강 사무총장은 차금법과 유사한 법이 제정된 국내외 사례를 들며, “차금법이 제정되면 정부나 공공기관이 교회나 기독교 기관의 성경 말씀에 따른 기독교 가치관 교육을 막는 일이 일어날 수 있다. 기독교 학교가 성경도 가르치지 못하는 직접적인 핍박이 올 수 있는 만큼 차금법 입법을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나쁜차별금지법반대기독교연합(서울차반연·상임총무 안석문 목사)과 진정한평등을바라며나쁜차별금지법을반대하는전국연합(대표회장 김운성 목사)은 매주 교계 주요 인사를 초청해 국회 앞에서 ‘차별금지법 반대 명사 초청 릴레이 1인 시위’를 열고 있다.

15일 오전에는 같은 장소에서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가 1인 시위에 동참한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